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경남 총 39명한마음창원병원 '집중관리병원'으로 지정 14일간 코호트격리
경남도 김경수 지사가 26일 오후 공식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김해서 66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추가발생해 경남은 총 39명으로 늘어났다.

경남도는 26일 오후 5시30분 공식 브리핑을 통해 김해 거주 경남 39번 확진자가 발생해 마산의료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39번 확진자는 확진 판정을 받은 대전에 있는 친구와 함께 여행을 다녀 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김경수 도지사는 한마음창원병원의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해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해 '집중관리병원'으로 지정하고 14일간 코호트격리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코호트 격리 대상자는 입원 중인 환자 91명과 의료진을 포함한 직원 100여 명으로 현재 입원 중인 신생아는 없다.

이에 경남도는 한마음창원병원의 코호트격리 결정에 따라 특별지원반을 구성하며, 특별지원반은 의료 및 방호물품과 식자재 공급, 폐기물 처리 등을 지원한다.

또한 경찰청과 협조해 배치된 경찰력이 병원출입을 엄격히 통제한다.

한편 오전에 발표한 37번 확진자는 한마음창원병원 신생아실 간호사로 해당병원 세 번째 확진자로 알려졌다.

김경수 지사는 "부산‧울산‧경남 3개 시도에서는 동남권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하여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며 "3개 시도에서는 확진환자의 상황에 대해 일상적으로 공유하고, 역학조사에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