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이태원 클라쓰’ 유다미, 정체 탄로…’김혜은의 스파이’
(사진제공 = JTBS 이태원클라쓰)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이태원 클라쓰’의 배우 유다미가 긴장감 가득한 순간 ‘스파이’라는 정체를 드러내며 당황 속에 퇴장, 극중 갈등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었다.

29일 방송된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요식업계 톱클래스 기업 ‘장가’의 회장 장대희(유재명)가 아들 장근원(안보현)의 일로 대표이사 해임 위기에 몰린 가운데, 스스로 아들의 과거 뺑소니 사건에 대해 공개 기자회견을 하며 자리를 지켜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새로이(박서준)와 은밀히 손을 잡은 상태로, 장대희의 이 같은 행보를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장가’의 전무이사 강민정(김혜은)은 “당했다”며 분개했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장대희와 강민정이 회의실에서 마주 앉았고, 장대희는 “이렇게 틀어졌지만, 자네로서는 장가를 위하는 일이었겠지”라고 대표이사 해임안 이야기를 꺼냈다. 이 때 장대희의 비서 김선애(유다미)가 들어왔고, 장대희는 무심한 듯 “이 친구 차 우리는 솜씨가 아주 좋아. 자네가 심은 사람이니 더 잘 알겠지”라고 말했다.

그 동안 강민정에게 장대희의 일거수일투족을 보고해 온 김선애는 경악하며 “회장님…”이라고 말을 잇지 못하다가 황급히 뛰어나갔다. 배우 유다미는 충격과 공포에 사로잡힌 표정으로, 상대방보다 몇 수를 앞서 나간 장대희의 무서운 캐릭터를 다시 한 번 시청자에게 각인시켰다.

배우 유다미는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를 통해 “극중 배경인 ‘장가’에서 내부 갈등을 일으키는 캐릭터들인 장대희와 강민정 모두에게 측근이자 스파이 역할을 맡아 흥미롭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함께 연기한 선배들에게 정말 많은 것들을 배우는 소중한 기회였다”고 말했다.

JTBC ‘이태원 클라쓰’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