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재밌다 녹화고 뭐고 다 접어”'끼리끼리' 박명수-이수혁, 스윗한 사랑꾼‘끼리’ 뭉쳤다
   
▲ MBC ‘끼리끼리’ 방송화면 캡처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끼리끼리’의 박명수, 이수혁이 스윗한 사랑꾼으로 뭉쳤다.

박명수는 조금은 거칠지만 동생들이 하고 싶은 건 다 해주는 거친 스윗함으로 이수혁은 ‘늘끼리’를 향한 다정한 애정이 돋보이는 부드러운 스윗함으로 심쿵과 웃음을 선사했다.

이 가운데 노래방에서 마이크를 잡고 부끄러워하는 이수혁과 그의 일일 노래 코치로 나선 박명수는 영화 ‘위플래쉬’ 속 앤드류와 플레처 교수를 연상케 하는 호흡을 자랑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끼리끼리’에서는 ‘흥끼리’와 ‘늘끼리’가 하루 동안 각 멤버의 일상을 함께 공유해보며 서로를 더 깊이 알아가는 ‘끼리의 하루’가 방송됐다.

‘늘끼리’는 비디오 게임으로 운동을 시작하며 ‘지원의 시간’ 시작을 알렸다.

장성규와 인피니트 성규의 복싱 대전이 계속되는 중 아침 식사가 도착했고 식사 도중 이수혁이 다정하게 물을 챙겨주자 “이수혁 매너에 항상 심쿵한다”며 멤버들의 칭찬이 잇따랐다.

이어 피아노를 연주해달라는 은지원의 요구에 박명수는 한 손으로 조심스럽게 건반을 두들기며 생목 라이브를 선사해 그만의 스윗함을 뽐냈다.

아침 식사를 마친 은지원은 ‘늘끼리’와 PC방을 찾았다.

‘늘끼리’는 서바이벌 슈팅 게임을 시작, 은지원과 이수혁의 박빙 대결이 펼쳐졌다.

박명수 또한 “재밌다 녹화고 뭐고 다 접어”며 게임에 푹 빠진 모습을 보이며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진 ‘작은 성규의 시간’에는 노래방으로 향한 ‘늘끼리’. 인피니트 성규가 본인의 노래인 ‘내꺼하자’로 분위기를 달군 가운데 장성규가 소찬휘의 ‘Tears’를 선곡했다.

장성규는 얼굴을 일그러뜨리며 혼신의 무대를 꾸몄고 두성도 흉성도 아닌 신개념 ‘면성’ 창법을 탄생시키며 웃음을 안겼다.

평소 노래를 잘 부르지 않는 이수혁 또한 멤버들의 응원에 노래에 도전하며 ‘늘끼리’ 사랑을 자랑했다.

이에 인피니트 성규가 지원군으로 나섰고 박명수와 장성규가 노래 코치에 나서 ‘늘끼리’만의 찰떡궁합 팀워크를 자랑하며 훈훈한 풍경을 낳았다.

‘흥끼리’는 하승진이 요즘 푹 빠져있다는 스쿠버 다이빙에 도전했다.

스쿠버 다이빙 경험이 많은 하승진, 이용진과 달리 인교진은 물에 들어가자마자 눈을 부릅뜨고 얼어붙은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황광희와 정혁 역시 처음엔 겁을 냈지만 새로운 경험에 도전하며 즐거워했다.

두 사람은 하승진이 요리 잘하는 ‘요섹남’과 드론까지 섭렵한 ‘드섹남’에 이어 이번엔 ‘물섹남’의 매력을 드러냈다고 입을 모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광희의 시간’을 맞이한 ‘흥끼리’는 분위기 좋은 곳에서 브런치를 즐기며 맛있는 음식과 함께 수다 삼매경에 빠졌다.

서로의 예능 라이벌을 묻는 말에 황광희는 “조세호 형의 매력과 꾸준히 잘될 수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털어놨다.

고민을 꺼낸 황광희에게 하승진은 “그냥 네 감성대로 하라”고 조언했고 곧바로 조언을 받아들인 황광희는 “누가 누구한테 예능을 가르쳐”고 능청스럽게 외쳐 폭소를 안겼다.

마지막으로 ‘흥끼리’ 인교진은 셀프 세차장에서 8분 안에 세차를 완료하는 미션에 도전, ‘늘끼리’ 이수혁은 운동을 언급해 ‘늘끼리’를 긴장시켰다.

예고편에서는 노래방에 간 ‘흥끼리’와 찜질방을 찾은 ‘늘끼리’의 모습이 공개되며 ‘빅재미’를 예고했다.

이날 방송은 브런치 식당에서 수다 삼매경에 빠진 ‘흥끼리’와 PC방과 노래방을 정복하는 ‘늘끼리’의 각기 다른 일상이 공개되며 의외의 반전 성향과 토크, 흥 폭발의 향연이 꿀잼을 선사했다.

끼리들의 케미가 무르익을수록 더욱 막강한 웃음 시너지를 발산하고 있는 ‘끼리끼리’는 매회 시청자들의 기대치를 높이며 안방을 취향 저격 중이다.

시청자들은 “오늘은 ‘흥끼리’랑 ‘늘끼리’가 바뀐 것 같아서 더 꿀잼”, “역시 황광희 감성대로 하니까 더 재밌음”, “잘 노는 ‘늘끼리’보고 PC방이랑 노래방 가고 싶어졌어요”, “장성규 ‘면성’에 온 가족이 빵 터졌다”며 호평을 보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