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9월로 연기 결정코로나19감염 확산 여파...고성가리비축제, 소가야문화제 등 지역문화 행사와 연계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자료사진

[경남데일리=손태석 기자] “군민과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고심 끝에 공룡엑스포를 9월로 연기 합니다”

(재)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조직위원회(위원장 백두현)는 5일 고성군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2020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가 확산으로 엑스포 개최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교육기관의 현장체험학습 일정, 각종 사업에 대한 진행여부, 예매권 사용 여부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발생하는 혼선을 대비해 조직위의 조속한 입장 발표가 필요한 시점이었다.

따라서 이날 조직위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긴급이사회를 소집해 ‘2020공룡엑스포 개최 계획 변경의 건’을 긴급안건으로 상정했다.

조직위는 “밀폐된 공간이 많은 엑스포 행사장 특성상 코로나19의 노출에 취약할 수 있다”며“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군민과 관람객의 안전을 고려했을 때 엑스포 개최 연기는 불가피하다”고 했다.

또 “연기 시기는 관내 축제와 연계하기 좋은 9월이 타당한 것 같다”고 의견을 모았다.

백두현 군수가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9월로 연기 결정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의 연기 시점은 계절환경, 여건 등을 고려 9월 18일부터 11월 8일까지가 적합하다고 결정을 내렸다.

백두현 위원장은 “최근까지 엑스포 정상개최를 위해 모든 업무를 일정대로 추진해왔으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현재 군민, 관람객의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가을로 연기 된 만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고성가리비축제, 농업인축제 등 지역문화 행사와 연계 해 군 전체를 축제의 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존에 구입한 예매할인권은 교환 또는 환불 등의 불편한 절차 없이 변경된 엑스포 기간 동안 사용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불안감으로 예매권을 구입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서 입장권 예매기간을 6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자세한 사항은 엑스포 공식홈페이지나 엑스포조직위(055-670-3823~26)에 문의하면 된다.

손태석 기자  elroi115@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태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