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시새마을부녀회, 코로나19 예방 면 마스크 기탁면 마스크 1,500개 제작, 관내 취약계층 배부
   
▲ 11일, 밀양시새마을부녀회에서 취약계층을 위해 면 마스크 1,500개를 기탁했다.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밀양시새마을부녀회가 11일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면 마스크 1,500개를 기탁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 보탬을 주고자 새마을 부녀회원 30여명이 9 ~ 10일 양일간 밀양시여성회관 봉제실에 모여 면 마스크 제작에 참여했으며 면 원단과 제봉실, 마스크 고무줄 등은 밀양시와 경상남도새마을부녀회에서 제공했다.

제작된 마스크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전달되어 마스크 구입이 어려운 관내 복지사각지대 취약계층에 배부될 예정이다.

신순자 시부녀회장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데 작은 도움이라도 되고 싶어 면 마스크를 만들게 됐다”며 “한 땀 한 땀 정성스레 만든 마스크가 어려운 이웃에 따뜻한 위로와 희망으로 다가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마스크에 대한 불안감이 팽배한 가운데, 민·관이 협력해 해결책을 찾아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마음을 모아준 새마을 부녀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