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통통튀는 매력 발산 캐릭터 착붙 연기 '호평'‘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김동욱과 아슬아슬 팽팽한 신경전 호감의 시작? ‘기대UP’
   
▲ 출처: sm엔터테인먼트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문가영이 개성 넘치는 매력으로 ‘그 남자의 기억법’ 첫 회를 꽉 채웠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이슈를 몰고 다니는 라이징스타로 분한 문가영이 통통 튀는 매력과 당찬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 남자의 기억법’ 1, 2회에서는 여하진의 인상 깊은 첫 등장 모습이 그려졌다.

여하진이 실수로 빼지않은 헤어 소품이 유행 패션 아이템이 되는가 하면, 그녀가 사용한 모든 화장품과 액세서리가 단번에 품절되는 등 ‘차세대 라이징스타’의 면모를 여과 없이 뽐냈다.

또 하루아침에 서광진, 주여민 두 사람과 이중 열애설에 휩싸이며 ‘이슈메이커’로서의 역할도 톡톡히 했다.

하지만 뉴스를 접한 하진은 당황하기는커녕 당차다 못해 당돌하고 쿨한 태도를 보이며 색다른 매력을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문가영은 국민앵커 이정훈과의 첫 만남에서 아슬아슬한 신경전을 벌이며 극을 흥미진진하게 이끌기도 했다.

이정훈이 진행하는 뉴스라이브 생방송에 초대된 여하진은 이정훈의 차갑고 강렬한 포스에도 전혀 기죽지 않고 오히려 정훈의 넥타이 색상에 조언을 하는가 하면 술이 섞인 커피를 실수로 정훈에게 건네주는 등 엉뚱한 행동을 하며 정훈과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였다.

이렇듯 문가영은 특유의 밝고 활기찬 에너지를 살려 마치 제 옷을 입은 듯 사랑스럽지만 어디로 튈지 모르는 독특한 개성을 지닌 ‘여하진’ 캐릭터를 완벽하게 탄생시켰다.

특히 여하진이 가진 명랑함과 솔직함을 밸런스 있게 그려내며 문가영이 앞으로 ‘그 남자의 기억법’을 통해 보여줄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