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형 긴급생활안정대책 추진긴급생활안정대책 총 727억원의 예산이 투입
허성무 창원시장이 25일 오전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비 502억원을 포함해 총 727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긴급생활안전대책을 발표했다.

[경남데일리=이성용 기자] 창원시가 코로나19 피해 지원 사각지대 최소화를 위해 ‘창원형 긴급생활안정대책’을 추진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5일 오전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비 502억원을 포함해 총 727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긴급생활안전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8개 사업을 통해 최소 17만 2천여명에서 최대 37만 1천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1차 경제대책으로 발표한 소상공인지원대책에서는 5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등 간접 지원에 치중했다면 지난 5일 2차 대책으로 발표한 공공부문 반값동행 프로젝트는 공공요금 인하 등 80억 규모의 부담 경감에 방점을 두었다"며 "3차 대책으로 긴급생활안정대책은 직접지원과 사각지대 해소에 주안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이에 허 시장은 카드 수수료 지원과 저소득 노동자 지원,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대상 확대 등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허 시장은 "연매출이 2억 4천만원 이하인 누비전(창원사랑상품권) 가맹점의 소상공인이 부담하고 있는 카드 수수료를 전년도 매출액을 기준으로 최대 60만원까지 지원하겠다"며 "건설, 제조, 광업 등 기업형 소상공인을 제외한 대다수의 소상공인(약 34,000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허 시장은 "5일 이상 휴업 중인 100인 이하 사업장 무급 휴직자에게 1인당 월 최대 50만원씩 2개월간 지원할 예정"이라며 "특수형태 근로종사자의 긴급 생계비와 실직자와 일용직에 대한 지원사업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도매·소매업, 운수·창고업, 숙박·음식점업 등의 업체들도 최대 1억원까지 융자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허 시장은 "필요하다면 빚을 내서라도 생활 안정이 절실한 시민들을 지원하겠다"며 "전례 없는 국가적 감염병 위기 속에 우리 시 재정 여건이 매우 어려운 상황입니다만, 재정 투입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성용 기자  anjffh1@nate.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