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NH농협은행 경남본부, 중소기업 위기극복 현장 경영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 위해 신속하고 실질적인 금융지원 이행
김한술 본부장(좌측)이 26일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디엠테크놀러지(대표이사 조창제)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NH농협은행 경남영업본부는 중소기업 위기극복을 위한 기업 현장을 찾아 애로사항을 듣는 등 현장경영에 돌입했다.

김한술 본부장은 26일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디엠테크놀러지(대표이사 조창제)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추가 금융지원 등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기 위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디엠테크놀러지는 공작기계 최적형 다관절 로봇 시스템 등 산업용 로봇 제조 분야 핵심기술력을 갖춘 4차산업 선두주자로 해외 수출전략을 통해 지난해 300만불 수출탑을 달성한 우량기업이다.

올해 갑작스런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내 공장자동화 설비 공급계약 이행에 차질이 발생해 3월 중순경 NH농협은행을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 긴급 유동성지원자금을 이용한 바 있다.

김한술 본부장은 “현장에서 직접 목소리를 들으니 기업의 어려움이 더욱 절실하게 와 닿는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보증기관 위탁보증 업무 수행, 피해기업 전용 상담창구 운영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 본부장은 영업점 코로나19 전용상담창구에 일일상담원으로 나서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직접 청취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