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안
함안군, 코로나19 대응 사회적기업 지원 강화 나선다지역자율사업 지원 및 인건비 부담 완화등

[경남데일리 = 조홍래 기자] 함안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기업에 대한 지원책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우선 사회적기업 재정지원사업의 완화된 지침을 적극 반영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사업, 전문인력 지원사업, 사회보험료 등에 대한 월 지원금을 선지급할 예정이다.

이 지원금은 원래 사회적기업이 근로자 인건비를 지급 후 군으로 지원금을 신청하는 후지급 방식이다.

그러나 다음달부터 지원금을 선지급 후 근로자 결근 여부 등을 확인해 정산하는 방식으로 조정함으로써 기업의 인건비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로 휴업, 고용지원금 수령 등의 고용유지조치를 취할 경우 행정처분 및 재정지원 재심사 제외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매출액이 감소한 사회적기업을 위해 재정지원 규모를 확대했다”며 “지역자율사업 지원, 인건비 부담 완화 등을 통해 관내 사회적기업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홍래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홍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