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4.15총선] 진해구 황기철-이달곤 후보 여론조사 초 접전 양상MBC-KBS 여론조사 결과 발표 엇갈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제21대 총선을 불과 일주일여를 앞두고 두 방송사에서 실시한 진해구 지역 여론조사 발표가 각각 엇갈리게 나와 초 접전양상을 보이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진해지역은 미래통합당 김성찬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민주당 황기철 후보와 통합당 이달곤 후보가 맞붙어 한치 앞을 내다 볼 수 없는 초 접전양상을 달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8일 오후 MBC경남과 창원KBS가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두 후보 모두 오차 범위안의 차이를 보였지만 후보 지지도에서 MBC경남은 통합당 이달곤 후보가 창원KBS는 민주당 황기철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발표돼 서로 엇갈리는 양상을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MBC경남 방송 캡처

이날 MBC경남이 뉴스데스크를 통해 여론조사전문업체 '케이에스오아이 주식회사(한국사외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MBC경남이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5일 각 선거구별로 만 18세 이상 남녀 503~518명을 대상으로 했다. 표본오차는 각각 95% 신뢰수준에 ±4.3~4.4%p이며, 응답률은 5.8~7.6%다.

이 여론조사에서 창원진해구 후보 지지도는 미래통합당 이달곤 후보가 45.1%, 더불어민주당 황기철 후보 39.6%로 오차 범위 안의 5.5%포인트 차이가 났다.

지난주와 비교해 두 후보 모두 지지율은 상승했지만 격차는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당선 가능성은 이달곤 후보 47.3%, 황기철 후보 39.8%로 오차 범위 내 접전 양상을 보였으며, 비례대표 정당 투표 지지도는 미래한국당 40.7%, 더불어시민당 17.7%, 열린민주당 11.1% 순이다.

이 같이 미래통합당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창원KBS 방송 캡처

반면 같은날 창원KBS에서도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 더불어민주당 황기철 후보 45.9%, 미래통합당 이달곤 후보 38.6%로 오차범위 안인 7.3%포이트 차이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적극 투표층 후보 지지도를 보면 황기철 후보 47.7%, 이달곤 후보 41.9%로 나타났으며, 당선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달곤 후보 39.9%, 황기철 후보 38.6%로 초 접전을 보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창원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4월 5~7일, 3개 선거구마다 18세 이상 남녀 500명씩(유무선) 무작위추출로 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로 응답률은 22.2~15.7% 사이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