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축제·여행
하동야생차문화축제 코로나19 여파로 연기하동야생차문화축제조직위원회, 코로나19 확산 방지…하반기로 잠정 연기
   
▲ 하동야생차문화축제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경남데일리 = 강복수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매년 봄 우리나라 차 시배지에서 열리던 하동야생차문화축제가 하반기로 연기됐다.

야생차문화축제가 연기된 것은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6년 만이다.

하동야생차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5월 1~4일 나흘간 차 시배지 화개·악양면 일원에서 열기로 한 제24회 하동야생차문화축제를 연기한다고 9일 밝혔다.

축제조직위원회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감염자와 사망자가 발생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올해 축제를 하반기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축제 연기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감염의 선제적 예방을 위해 지난 7일 열린 상임위원회에서 결정됐다.

축제조직위 관계자는 “올해는 2022년 하동세계차 엑스포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중요한 한해인 만큼 하반기 축제를 통해 하동 야생차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강복수 기자  hkbs0124@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복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