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
기장군, 정관 신도시 정전사고 관련 '정관에너지' 실태조사 나서산업통상부 주관 주민대표 등 참여 실태조사

[경남데일리=손태석 기자] 기장군은 지난 17일 발생한 정관 신도시 정전사고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주관하고 기장군, 정관 주민대표가 참여한 실태조사가 27일과 28일 양일간 부산정관에너지(주)에서 실시됐다.

조사단은 정전사고의 원인, 정관에너지가 취한 대응조치 등에 대해 상세히 조사하고 이에 근거한 재발방지 대책 등을 논의했으며, 주관부서인 산업부에서는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조사된 내용을 정리해 관련 기관과 주민들께 알리기로 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기장군에서는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한 품질관리 체계를 개선하고 운영 능력을 제고해 줄 것을 정관에너지 측에 건의했으며, 정관에너지의 안정적 전력 공급 능력을 향상시키는데 필수적인 지원 방안을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해줄 것을 산업부에 건의했다.

또한 조사에 참여한 주민대표들은 “추가 설치한 변압기와 설비 증설로 재발방지 체계는 갖췄다고 하나, 대책위원회가 주관하는 민관 합동 조사단이 한번 더 점검과 확인을 할 예정으로 정관에너지 측에서는 최대한 협조해야할 것"이라며, "주민들의 피해와 불안감을 유발하는 순간정전까지도 철저히 관리감독 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어 "이번 사고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보상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정관 신도시에 안정적인 전력공급과 정전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으며, 정관에너지와 정관 주민들 간에 보다 긴밀한 소통을 위해 애쓰겠다"고 밝혔다.

손태석 기자  elroi115@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태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