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진해 우도선착장서 발 헛디뎌 바다에 빠진 70대 숨져
진해 우도선착장서 발 헛디뎌 바다에 빠진 70대 숨졌다. 창원소방본부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6일 오후 3시께 창원시 진해구 명동 우도마을 선착장에서 귀가 중 도선에서 내리다가 발을 헛디뎌 바다에 빠진 A(76)씨가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발을 헛디뎌 넘어지면서 방파제에 몸을 부딪친 뒤 바다에 빠져 있는 것을 인근에 있던 낚시객과 마을주민에 구조했다.

이어 119 상황실 요원의 지도를 받아 구급대원 도착 전까지 심폐소생술(CPR)을 했지만, A씨는 끝내 숨졌다.

경찰은 A씨가 발을 헛디뎌 바다에 빠진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