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전통식문화 계승 위한 고급장류 제조교육 시작농촌생활문화관, 장류 제조 경험이 있는 농업인 24명
   
▲ 전통식문화 계승 위한 고급장류 제조교육 시작

[경남데일리 = 손태석 기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고품질 장류 제조 기술 능력을 배양하는 전통식문화계승 교육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개강식을 갖고 시작한 고급장류 제조과정은 전통식문화 계승활동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전통발효음식의 우수성과 가치를 홍보하기 위해 개설됐으며 8월 31일까지 약 2개월 동안 전통장류 사업장을 운영하거나 제조 경험이 있는 농업인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전통발효제 분야 전문가 농업회사법인 한국발효 정철기 대표가 강사로 나섰으며 발효제 메주의 과거와 현재, 문헌시대 메주, 장류발효원리 등 실무이론과 산국, 황증, 떡메주 제조 등 실습을 병행해 진행한다.

전통적인 맛을 유지하면서 재래식의 문제점을 보완한 고품질 장류제조 기술 교육 운영으로 최근 식물성 식품, 채식을 선호하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편의성·기능성을 높인 장류제품 개발능력을 강화하고 제품 고급화로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희숙 농촌자원과장은 “전통식문화계승교육은 단순한 교육을 벗어나서 우리 전통발효음식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지역 식문화 리더, 식생활 지도사를 양성하고 농가에서 생산되는 농산물 부가가치 향상을 유도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교육과정을 설명했다.


손태석 기자  elroi115@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태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