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음식·맛집
[여행맛집] 돼지고기의 진미 '고을래 이베리코 흑돼지' 사당역 인근세계 4대 진미의 향연...차별화된 흑돼지 맛의 진수
고을래 이베리코 흑돼지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돼지고기 요리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특별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외식 메뉴를 선택할 때 빠지지 않는 것도 이런 이유가 작용한다.

하지만 그만큼 자칫 식상함을 느낄 가능성도 높은데, 같은 돼지고기 구이 요리라도 차별성이 필요한 이유다.

사당역 회식장소 혹은 맛집으로 불리는 ‘고을래 이베리코 흑돼지’는 스페인의 페란 아드리아가 극찬한 세계 4대 진미 요리 중 하나인 이베리코 흑돼지를 보다 차별성 있고 맛있게 구현해내는 곳이다.

특별하면서 독특한 맛의 신세계이다 보니 별다른 식상함 없이 최고의 요리를 즐길 수 있다는 강점을 내포한다.

사당역 ‘고을래 이베리코 흑돼지’에서는 이베리코 특수부위모둠에 대한 인기가 특히 높다.

꽃목살을 비롯해 갈비살, 배받이살, 항정살 등 다양한 부위를 함께 맛볼 수 있다는 장점이 가장 크다.

지글지글 익는 불판 위에 세계 4대 진미의 특수부위모둠 향연이 펼쳐지면 후각부터 자극시켜 침샘을 유발시킨다.

워낙 육질도 좋고 퀄리티가 월등하다 보니 세계 4대 진미의 향연이라는 말이 허투루 들리지 않을 만큼 기가 막힌 맛과 식감을 자랑한다.

또 함께 찍어 먹는 멜젓의 맛은 강한 중독성 덕분에 초장이나 쌈장 대신 선택하는 이들이 많을 정도로 최고의 맛을 완성시킨다.

이런 ‘고을래 이베리코 흑돼지’ 만의 매력은 금새 긍정적인 입소문으로 퍼져 근처 직장인들은 물론, B급 상권의 지리적 한계에도 불구하고 많은 고객을 확보하게 하는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고을래 이베리코 흑돼지’의 관계자는 “맛과 퀄리티를 모두 보유하고 ‘고을래 이베리코 흑돼지’는 질리는 것과 식상함과는 거리가 먼 돼지고기 구이 메뉴로써 남녀노소 누구나 그 특유의 맛에 반해 자주 찾게 하는 ‘마성의 힘’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