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생활
클렌징 후 스킨 케어는 필수… 민감성 아토피 피부라면 EWG등급 순한 페이스 크림 사용해야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외출을 하면 땀 범벅이 된 채로 귀가를 하게 되는 여름이 돌아왔다. 얼굴 가득 흐른 땀을 그대로 방치할 경우, 피지 등의 노폐물이나 공기 중의 먼지와 뒤엉켜 피부 트러블이나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외출 후에는 바로 클렌징을 해주는 것이 좋다.

다만 피부가 민감하거나 습진, 아토피 등의 피부염이 있다면 클렌징에 있어 보다 신중해야 한다. 클렌징의 과정이 유분과 수분을 빼앗아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 수 있으며, pH밸런스를 무너트리는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노폐물을 말끔하게 제거하겠다는 이유로 자극이 큰 클렌징 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특히 치명적이다.

민감성 피부라면 클렌징 시 약산성의 클렌저를 사용할 것을 추천하는데, 약산성 클렌징 제품은 자극이 적으면서도 피부 노폐물을 효과적으로 세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젤 타입의 제품은 거품이 부드럽게 형성될 뿐 아니라 세안 후에도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해주는 효과가 있다.

세안 후 스킨 케어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클렌징으로 인해 손실된 유분과 수분을 공급해줌으로써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고, 피부 장벽을 강화시키는 과정이다. 특히 여름철에는 여러 단계의 부담스러운 스킨 케어를 모두 진행하기보다는, 피부 상태에 맞는 피부보습제 한 두 가지를 선택해 관리하는 것이 좋다.

피부가 민감한 이들이라면 보습로션을 고를 때에도 어떠한 제품을 사용해야 하는지 고민이 많아지기 마련이다. 특히 아토피피부라면 올리브영, 랄라블라, 롭스 등의 뷰티 스토어에서 인기를 끌며 입소문을 탄 제품을 덜컥 선택하기보다는 성분을 꼼꼼히 따져 피부 자극을 최소화할 수 있는 화장품을 선택해야 한다.

민감성 피부 중에는 키즈로션이나 유아크림 등의 어린이화장품이나 아토피보습제를 사용하는 이들도 많은데, 연약한 피부를 고려해 순한 성분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성분을 살필 때 참고할 수 있는 사항으로는 미국의 비영리단체가 분류한 EWG등급이 있으며, 그린 등급일 경우에는 안전성을 입증 받았다고 간주할 수 있다.

민감성 화장품 브랜드 아토트로가 선보이는 '페이스 크림'은 EWG 그린 등급 포뮬러를 인정받아 아기부터 성인 남자, 여자가 모두 쓰기 좋은 고보습 크림이다. 피부 구성과 비슷한 올레인산 트리글리세라이드 성분이 보습막을 만들고 건조함으로 인한 간지러움을 케어한다. 24시간 피부 자극 테스트에서 무자극 판정을 받아 예민한 피부나 아기가 쓰기 좋은 베이비로션으로 입소문 난 제품이다.

또한 '아토트로 페이스 크림'은 자연 유래 자일리톨과 밀 유래의 글루코오스를 결합해 수분 손실을 막아 주고 여기에 피부 진정에 효과적인 7가지 복합 식물 추출물 특허 성분이 피부를 촉촉하게 가꿔준다. 전문가들은 “아기 유아부터 보습크림을 챙기되 성분 인증을 받은 어린이화장품을 권한다"고 전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