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독자詩〕민족의 수치시인/수필가 김병연
시인/수필가 김병연

남이 잘되는 것을
시기함을 이르는 말로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우리 속담이 있다

친구가 잘돼도
덕을 볼 수 있는데
사촌이 땅을 사면
춤을 출 일이지
어떻게
배가 아프단 말인가
남 잘되는 꼴
못 보는 사람이
자기 잘될 순 없다

그래서
이 속담은 우리 민족
최대의 수치다

 


김병연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