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 50일 만에 지역감염자 발생…2차 전파 ‘비상’
경남도 김명섭 대변인이 29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도내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진자가 지난 6월9일 이후 50일 만에 발생해 2차 전파 우려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경남도는 29일 브리핑을 통해 28일 오후 5시 이후 도내 신규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경남 158번 확진자는 김해시 거주 60대 남성이다.

이 남성은 선박수리업체 직원으로 지난 23일 부산항에 정박한 7,700톤급 러시아 선박 페트르원호를 수리했다.

이 선박은 지난 8일 부산항에 입항했으며, 이 배의 선원 94명 가운데 절반이 코로나19로 확진됐고, 배 수리에 참여한 근로자 9명과 이들의 가족 2명이 확진돼 2차 감염까지 발생했다.

경남 158번 남성은 28일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오후 11시30분께 부산시 방역당국으로 부터 통보를 받아 마산의료원으로 이송했으며, 이 확진자 가족 2명은 음성으로 나타났다.

지난 23일 이후 지금까지 자신의 승용차로 부산 출퇴근을 해 추가 접촉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경남도 방역당국은 이 남성의 위성 위치확인 정보와 폐쇄회로 TV를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

또, 경남 159번 확진자는 양산시 거주 60대 남성으로 지난 1월부터 7월까지 회사 업무차 이라크에서 체류하다 지난 14일  입국한 뒤 자가 격리 중 28일 자가격리 해제를 위한 검사에서 29일 오전 8시 양성판정을 받아 마산의료원에 입원했다.

입국 때 이용한 비행편에서 확진자가 다수 나온 사례로, 추가 접촉자는 없었다.

경남의 누적 확진자는 156명이며, 이중 144명이 완치돼 퇴원했으며 12명이 입원해 치료 중이다.

한편, 경남도는 서울 부부확진자 동선 중 지난 20일 오전 10시 10분부터 오후 1시까지 창원시 북면 소재 마금산 원탕보양온천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돼 이 시간대 방문한 사람은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을것을 당부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