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시, 대원공원 물놀이장 개장 현장 점검허성무 시장,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철저와 시민 불편 최소화 노력
창원시, 대원공원 물놀이장 개장 현장 점검

[경남데일리=이성용 기자] 창원시은 첫 개장하는 의창구 대원근린공원 어린이물놀이장을 찾아 시설 점검 등을 실시했다고 2일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날 대원동 어린이물놀이장을 찾아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사항 등을 집중 점검했다.

시는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인원을 물놀이장에 수용할 수 없어 창원시민에 한해 부득이 인터넷 사전 예약제(인원 초과 시 추첨)를 시행하고 있다.

물놀이장 1개소당 하루 어린이 150명(1부당 50명)으로 최소한의 이용객을 수용하며, 이용시간(1부 : 오전 11시~12시20분, 2부 : 오후 1시~2시20분, 3부 오후 3시~4시20분)도 제한한다.

시는 이날 개장한 대원 물놀이장 이외에 의창구 북면 감계3호공원, 성산구 기업사랑공원, 마산회원구 내서읍 삼계공원, 진해구 안골동 안청공원 등 4개소도 동시에 문을 열고 8월 23일까지 운영한다. 매주 월요일 및 우천 시 청결하고 쾌적한 시설 관리를 위하여 휴장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민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지친 일상 속에서 보다 더 안전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 기준을 준수해 코로나19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성용 기자  anjffh1@nate.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