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 2030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확정 고시재개발, 재건축 등 원도심 재생사업 활성화 여건 조성

[경남데일리=권경률 기자] 진주시는 2030년을 목표로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의 바람직한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수립한 2030 진주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을 확정해 금주 중으로 고시할 것이라고 9일 밝혔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은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의 기본방향과 목표 등을 규정한 종합계획이다.

진주시는 2009년 '2016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을 수립한 이래 10년 단위로 재수립 해오고 있으며 경상남도로부터 승인을 받고 최종 고시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번 기본계획의 주요 내용은 그동안 정비사업의 걸림돌로 지적됐던 제2종일반주거지역 내 기준용적률을 210%이하에서 220%이하로 상향했다.

이와 함께 침체된 지역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하여 지역건설업체를 참여시킬 경우 참여비율에 따라 부여할 수 있는 용적률 인센티브 비율을 종전 5%에서 20%로 대폭 상향하였다.

이로써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추진 중인 「이현 등 노후건축물 재건축 등 원도심 재생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근거를 마련하게 되었다.

이 외에도 우수디자인, 청년 및 신혼부부 특별공급, 법정 주민동의율 등 다양한 용적률 인센티브 항목을 신설하여 정비 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였다.

진주시 관계자는 “이번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확정 고시를 통하여 노후·불량한 주거환경을 개선하여 쾌적한 도시를 조성하고 시민들의 주거생활의 질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