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도로 위 함정‘포트홀’ 올바르게 대처하자
진해경찰서 덕산지구대 순경 박청용

연일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찾아온 ‘포트홀’이 도로 곳곳에서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전방을 주시하며 운전을 하더라도 식별이 어려워 도로 위의 함정이라고도 불리는 ‘포트홀’은 차량 손상은 물론 교통사고로 이어질 위험성이 커 주의가 필요하다.

‘포트홀(Pot Hole)’이란 아스팔트 도로에 빗물과 같은 반복적인 충격이 가해지거나 겨울철 염화칼슘, 소금 등으로 인한 부식 등으로 미세한 균열이 생기고 그 균열이 커지다가 떨어져 나가면서 아스팔트 도로 위에 생긴 냄비(Pot) 모양으로 움푹 파인 구멍을 뜻한다.

특히 여름철 장마는 다량의 비가 도로의 균열에 스며들면서 아스팔트 사이의 결합력을 더욱 약하게 하여 ‘포트홀’이 생기는 가장 큰 원인을 차지하는 요소이다.

이러한 포트홀을 예방하기 위해 도로 노면의 상태를 잘 주시하면서 주행해야 하지만 포트홀의 특성상 빗길운전이나 야간운전시 발견하기가 매우 곤란하기 때문에 운전자가 갑작스럽게 포트홀을 발견하고 급차선변경이나 급제동하거나 주행하는 차량의 바퀴가 포트홀에 빠졌다가 다시 올라오는 과정에서 아스팔트 모서리 부분에 찍히게 되는데 이 경우 타이어가 파손으로 인해 2차 교통사고가 발생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빗길운전이나 야간운전시에는 앞 차와의 안전거리를 충분히 확보하여야 되고 기본적으로 평소보다 20% 정도 감속운전·방어운전을 하는 것이 안전하다. 감속운전을 한다면 주행 중 포트홀이 나타나도 대처할 여유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포트홀을 발견했을 때 비상등을 켜서 뒤따라오는 차량에 위험성을 알림으로써 자칫 발생할 수 있는 교통사고를 미연에 예방할 수 있다.

혹여나 포트홀로 인하여 타이어 파손 등 피해가 발생했다면 국도는 국토교통부에, 고속도로는 한국도로공사, 시내도로는 지자체(시·구청 등)에 민원을 신청하여 자기 과실 부담금을 제외한 국가배상을 받을 수도 있으니 차량 파손 부위와 도로 정비불량 상태를 사진을 촬영해 놓을 필요도 있다.

여름철 장마로 생긴 도로 위 포트홀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감속운전·방어운전이 최선의 방책임을 기억하면서 항상 안전운전 하길 바란다.

박청용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청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