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화승소재-전기연구원, 차세대 전력부품 공동개발 위한 업무협약 체결해상 풍력 설비 부품 국산화, 차세대 절연케이블 소재 개발 등 추진
화승소재 허성룡 대표(오른쪽에서 3번째)와 한국전기연구원 최규하 원장(4번째)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글로벌 화학 소재 전문기업인 화승소재(대표 허성룡)가 한국전기연구원과 차세대 전력부품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양산시에 소재한 화승소재 사옥에서 화승그룹 현지호 총괄부회장, 화승소재 허성룡 대표이사를 비롯해 한국전기연구원 최규하 원장 등 주요 인사 10여명이 참석go 협약식을 가졌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해상 풍력 설비 부품 국산화 △차세대 절연 케이블 소재 개발 등 차세대 전력부품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국내 전력 기술 발전에 협력할 계획이다.

화승소재는 한국전기연구원과 함께 해상 풍력 발전 시스템에 들어가는 해저 송전케이블 관련 부품의 국산화 개발에 나선다.

이를 통해 미래 에너지로 주목받는 신재생에너지 부문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국내 해상 풍력 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한국전기연구원은 초고압 직류(HVDC) 송전에 요구되는 고성능·친환경 절연소재를 연구개발 중이다.

HVDC는 교류에 비해 송전 용량과 거리가 늘어나는 동시에 손실은 낮아지는 장점이 있어 장거리 송전시스템에 적합하다.

때문에 HVDC 절연 케이블 소재 개발은 한국전기연구원 절연재료연구센터가 차세대 핵심 전력기술로써 중점 추진 중인 사업이다.

이에 화승소재와 협력해 초고압 직류송전에 요구되는 고성능 친환경 절연소재/부품의 연구개발과 사업화를 이룰 계획이다.

화승소재 허성룡 대표이사는 “국내 및 전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술 개발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상황에서 한국전기연구원과 상호 협력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공동기술개발 협약을 맺게 되었다”며, ”특히 화승소재는 신재생 에너지를 대표하는 해상 풍력 부문에서의 부품 개발을 통해 그간 해외 기업 중심이었던 해상 풍력 발전 부품 소재의 국산화를 이루고,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