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축제·여행
제주도 곶자왈은 여름철 천연에어컨국립산림과학원, 곶자왈 내부의 8월 평균 기온이 외부보다 약 2℃ 낮다고 밝혀
   
▲ 제주도 곶자왈은 여름철 천연에어컨

[경남데일리 = 김혜인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곶자왈 숲의 7년간 기온 빅데이터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곶자왈 숲이 외부보다 낮은 온도를 유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곶자왈시험림 8개 기상측정 장치에서 수집한 자료를 대상으로 7년간 8월의 지역별 기온 차이를 분석한 결과, 성산지역보다 선흘곶자왈이 1.9℃ 낮았으며 저지곶자왈과 청수곶자왈은 고산지역에 비해 각 1.7℃, 1.5℃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년 관찰 기간 중 여름철 기온 차이가 가장 컸던 2016년도에는 곶자왈 내부가 도심지역 보다 2.3∼2.8℃정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숲의 기온이 더 낮은 이유는 나무의 증산작용과 그늘효과, 반사열 저감효과 때문이다.

생물 다양성이 높고 울창한 나무로 둘러싸인 곶자왈을 잘 보전한다면 한여름에도 시원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서연옥 연구사는 “이번 결과는 제주 용암숲 곶자왈의 기온이 제주 도심보다 훨씬 시원하다는 것을 장기간의 데이터를 통해 수치적으로 증명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곶자왈은 제주도 전체의 약 6%에 해당하지만, 생물다양성의 보고 지질학적 가치와 더불어 기온을 낮추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판단되어 지속적인 보존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혜인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