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다문화가족관계향상지원 프로그램 ‘남편 요리교실’ 실시
   
▲ 고성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다문화가족관계향상지원 프로그램 ‘남편 요리교실’ 실시

[경남데일리 = 송준호 기자] 고성군은 고성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주관으로 지난 9월 12일부터 오는 26일까지, 3주 간 매주 토요일에 다문화가족 남편 10명을 대상으로 센터 내 교류·소통공간에서 다문화가족관계향상지원 프로그램 ‘요리하는 남편, 사랑꾼 남편’을 실시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남편 요리 프로그램을 통해 가정 내 건강하고 양성평등한 문화를 조성해 가족친화적 사회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실시된다.

1, 2회기는 가정식 요리 만들기로 1회기에는 경상도식 쇠고기국과 오이무침, 멸치볶음을, 2회기에는 닭볶음탕, 숙주나물, 일미무침을 만들게 되며 마지막 3회기는 다가올 추석을 대비해 명절 음식인 모듬전을 만들 예정이다.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문승준 씨는 “평소에 집에서 아내에게 요리를 해주고 싶었는데 할 수 있는 요리가 없어서 못해줬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요리를 잘 배워 아내에게 자주 요리를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황순옥 센터장은 “지금은 요리하는 남자가 대세이다”며 “요리를 통해 가족 간의 관계가 향상되며 아내와 자녀를 위해 요리를 만드는 등 새로운 즐거움으로 생활의 활력을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최혜숙 고성군 복지지원과장은 “평소 요리에 관심이 있어도 요리를 배울 기회가 부족했을 수 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배운 요리를 가정에서 만들며 친밀한 가족관계를 형성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송준호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