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독자詩] 가을 예찬시인/수필가 김병연
시인/수필가 김병연

열매를 주렁주렁 매단
감나무, 밤나무, 사과나무
물감을 풀어놓은 듯한 산은
아름다운 가을 풍광

누구나
시인이 되고
소년․소녀가 되는
낭만의 가을

파아란 하늘, 새털구름 사이로
달이 수줍어하고
오색으로 채색된 단풍은
감탄사를 연발케 하고
들판은 황금물결 일렁이는
아름다운 결실의 가을

삶의 보람이
주렁주렁 열린
아름다운 인생의 가을

자연이나 인생이나
가을은 아름답고, 또 아름답다


김병연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