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택배기사 등 필수노동자, 지원방안 마련한다필수노동자 ‘지원범위’ 논의, 향후 ‘지원대상, 세부 지원기준’ 등 정해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가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상황에서 감염 위험에 노출된 채 대면업무를 수행하는 필수노동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실무단 회의를 16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 날 회의에는 양대노총, 경남연구원, 창원지방고용노동지청 관계자, 노동 분야 전문가 등 10여명이 참석했으며 ‘필수노동자 지원 범위’에 대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루어졌다.

도는 앞으로 실무회의를 2~3회 더 진행해 ‘필수노동자 지원대상과 세부 지원기준’을 마련해 도내 필수노동자에 대한 맞춤형 정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는 11월부터는 도내 필수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해 급여수준, 건강상태, 방역실태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회의를 주제한 김기영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필수노동자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돌봄노동자, 택배·배달기사, 환경미화원 등은 시간제·저임금으로 일하거나, ‘노동관계법’의 사각지대에 위치해 고용이 불안정하다”며 “필수노동자가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일을 할 수 있도록 지원 대책을 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