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부산대서 열려남은 과제는 진상규명과 유공자 예우, 기념사업
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부산대서 열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 체제에 항거하며 일어난 부마민주항쟁 41주년 기념식이 16일 오전 11시 부산대학교 '넉넉한 터'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다시 시월에 서서'를 주제로 식전영상 상영, 국민의례, 경과보고, '시월에 서서' 합창, 편지 낭독,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각계 대표와 부마항쟁 관련자, 가족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부마항쟁 희생자로 처음 인정받은 고 유치준 님의 아들 성국씨가 직접 참석했다.

이번 기념식은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두 번째로 열리는 정부 주관 행사다.

행사는 과거 민주항쟁이 오늘날로 이어져 평화롭고 민주적인 내일을 만든다는 의미를 강조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부산대 학생들이 직접 작사·작곡에 참여한 노래 '시월에 서서'가 제창됐고, 부마항쟁 희생자 유치준 씨의 아들 성국 씨가 '41년 전으로 띄우는 편지'를 읽었다.

왼쪽부터 차정인 부산대총장, 김종철 정의당 대표, 김경수 도지사, 송기인 부마재단 이사장, 정세균 국무총리, 허성무 창원시장, 박재규 경남대 총장

이 자리에 참석한 정 총리는 기념사에서 "부마민주항쟁은 참다운 시민항쟁의 뿌리"라며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부마민주항쟁 당시 발휘했던 공동체 의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부마항쟁의 역사적 중요성을 재해석해 널리 알리는 일에 힘껏 나서겠다"며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 배상과 보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명예회복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경수 지사는 "부마민주항쟁의 남은 과제는 진상규명과 유공자 예우, 기념사업  등 3가지"라며 "진상규명은 하루도 늦출 수 없는 우리의 책무"라고 밝혔다.

이어 "유공자 예우는 국가의 당연한 도리고, 기념사업은 미래세대에 대한 책임으로 경남에서도 남은 과제들을 하나씩 잘 챙기도록 하겠다"며 "경남도와 창원시가 함께 추진 중인 ‘민주주의 전당’이 건립되면 미래세대가 민주주의 역사와 가치를 공유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혔다.

행사는 마산 출신 밴드 노브레인과 부산 출신 육중완 밴드가 무한궤도의 '그대에게'를 부름으로써 마무리됐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