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창원북면단감 동남아 5개국 첫 수출 선적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수출 개시
창원북면단감 동남아 5개국 첫 수출 선적식이 북창원농협 농산물유통센터에서 열렸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북창원농협(조합장 김택곤)과 창락농산(대표 노미자)이 싱가포르 등 동남아 5개국과 창원북면단감 수출계약을 체결하고 북창원농협 농산물유통센터에서 첫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동남아 또한 경기침체와 소비침체를 겪고 있으나, 올해 냉해와 유례없이 긴 장마, 그리고 여름철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상품성 있는 단감생산량이 크게 줄어 든 상황으로 해외 한국산 단감 수요는 전년처럼 지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단감 수출물량은 매년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로 지난해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4개국에 755톤의 단감을 수출했으며, 금년에는 베트남, 필리핀 등 수출국을 다변화하여 수출물량도 지난해 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택곤 조합장은 “싱가포르 첫 선적을 기념으로 관내에서 생산된 고품질 단감이 순조롭게 수출되어 해외 소비자들에게 지속적인 인기와 수출로 인한 국내 내수가격 지지효과로 인해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길 기대한다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