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애로부부, 주말에만 보는 내 남편, ‘괴물’이었다‘20년간 처가살이’와 ‘2년간 S리스’의 상관관계는?
사진제공 = 채널A, SKY ‘애로부부’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1회의 휴식기를 가진 뒤 더욱 강력해진 ‘애로드라마’와 ‘속터뷰’를 담은 13회로 돌아온다.

26일 방송되는 ‘애로부부’ 예고편은 달콤한 연애를 하듯이 애틋한 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 한 주말 부부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러나 이어지는 장면에선 욕실에서 반라의 모습으로 나온 남편이 “이게 다 뭐야!”라고 소리치는 아내에게 따귀를 맞았고, 놀라운 상황에 MC 홍진경과 이상아는 “역대급이다, 이거...”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하지만 이 남편이 교활한 미소를 지으며 무언가를 찢어서 버리는 모습도 포착돼, 또 다른 추악한 비밀이 숨어 있음을 암시했다.

최화정은 “진짜 너무하다”고, 홍진경은 “괴물이다”라고까지 말해, 이번 ‘애로드라마’의 충격적인 사연을 궁금하게 했다.

한편, ‘속터뷰’에는 “20년째 처가살이 중”이라고 밝히는 남편과, “그래서 2년을 안 하는 거야?”라며 ‘S리스’ 부부가 된 현실에 불만을 품은 아내가 등장한다.

하지만 남편은 아내의 질문에 “그럼 내가 할 수 있니? ‘당신 잘 할 수 있어~’라고 말하기만 하면 할 수 있냐”고 설움을 폭발시켰다. MC 이용진은 “아니, 저녁에 당구 치러 가자는 것도 아니고...”라며 새로운 ‘속터뷰’ 부부의 입담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분위기는 곧 심각해졌고, 남편은 “지금 난, 당신 눈치가 보이고 무서워”라고 속내를 고백했다. 이에 아내 쪽에선 “당신이 하도 안 해주고 불만을 갖게 하니까...”라며 마침내 눈물을 떨궈,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재정비를 거쳐 더욱 화끈하고 솔직하게 돌아올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는 10월 26일 밤 10시 대망의 13회를 방송한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