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놀면 뭐하니?’ 신박기획과 환불원정대, 마지막 완전체 조회 현장지미 유, 혹하게 만든 정봉원 작곡-김지섭 작사 ‘로고송’ 공개
   
▲ <사진제공> ‘놀면 뭐하니?’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MBC ‘놀면 뭐하니?' 신박기획과 환불원정대의 마지막 완전체 조회 현장이 포착됐다.

매니저 정봉원과 김지섭의 콜라보로 만들어진 신박기획 로고송과 환불원정대의 열정적인 활동과 공로를 표창하는 상장 수여식 현장이 공개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는 7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굿바이 환불원정대’의 첫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신박기획 대표 ‘지미 유’과 매니저 정봉원, 김지섭은 환불원정대 멤버들이 오기 전 먼저 내부 회의를 가졌다.

김지섭은 마지막 조회에서 더욱 열심히 매니저 활동을 하겠다며 휴대용 수첩을 준비해 와 ‘지미 유’를 당황케 만들었다고. 정봉원은 지난주 ‘지미 유’에게 ‘밍숭맹숭’이라는 ‘혹평’을 들은 후 업그레이드한 로고송과 거대한 스피커까지 들고 사무실을 찾았다.

정봉원의 새로운 로고송에 김지섭이 또 한 번 경이로운 작사 실력을 뽐냈는데, ‘지미 유’가 “장난 아닌데?”며 이전과는 사뭇 다른 반응을 보였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신박기획 직원들은 환불원정대의 마지막 스케줄을 앞두고 멤버들을 위한 선물을 준비했다.

각자의 자리에서 환불원정대의 그룹 활동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준 각 멤버들에게 핸드메이드로 만든 상장을 수여한 것. ‘천재 작사가’ 김지섭이 작명하고 정봉원이 손수 쓴 상장에는 어떤 내용이 담겨 있을지, 상장을 받은 멤버들의 반응은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또한 마지막 스케줄을 떠나기 전 부쩍 추워진 날씨를 대비해 환불원정대만을 위한 F/W 단체복도 준비해 훈훈함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신박기획과 환불원정대는 마지막 스케줄 현장을 동행하며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순간들을 함께했다고 전해진 가운데 아쉬움 가득한 ‘굿바이 환불원정대’의 첫 번째 이야기는 오는 7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