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부산·울산지방경찰청, 동남권 경찰청 광역협의회 개최동남권 시·도민들의 안전을 위해 더욱 힘쓰기로
경남·부산·울산지방경찰청, 동남권 경찰청 광역협의회 개최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17일 경남지방경찰청 대회의실에서 진정무 부산경찰청장, 김진표 울산경찰청장, 남구준 경남경찰청장을 비롯한 지방청 지휘부 및 경계지역 관할 서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4차 동남권 경찰청 광역협의회가 열렸다.

동남권 경찰청 광역협의회는, 부·울·경 3개 시·도 간 협업을 통해 치안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주민의 안전 확보 등을 논의하기 위해 구성된 지방경찰청 간 협의체로, 지난 해 7월 출범 이후 현재까지 4회째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광역범죄 대응시스템 구축, 광역교통관리 체계 강화, 협력기반 조성 등 3대 분야별 그간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주요 범인 검거, 교통질서 위반행위 단속, 가출·실종 사건 수색·발견, 사회적 약자 보호, 코로나19 대응 등 주요 공조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또한 경남청의 외국인 조직성 집단폭력 단속 사례와 부산청의 전화금융 사기 예방 종합대책, 울산청의 범죄피해자 지원체계 구축 등 각 청의 주요 우수사례 및 맞춤형 치안 정책을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다.

남구준 경남청장은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예방적 경찰활동을 통해 사회적 약자가 더 이상 피해받는 일이 없도록 다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초연결·고속사회에서 점점 복잡해지는 치안 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해 꼭 필요한 벗이 되자.”고 말했다.

한편 광역협의회는 원활한 협업체제를 바탕으로 주민의 안전한 삶을 보장하기 위해 경계지역 치안 사각지대 해소는 물론, ‘선제적·예방적 경찰활동’을 함께 전개함으로써, 더욱 향상된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기로 입을 모았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