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NC, 한국시리즈 1차전 5-3 승리...첫 통합우승 첫발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에서 승리한 NC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발췌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NC 다이노스가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5-3으로 꺾고 창단 첫 통합우승에 한 걸음 다가섰다.

NC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1차전을 승리해 우승 확률을 점쳤다.

이는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1차전을 승리한 팀의 우승 확률은 75%(36회 중 27회)에 이르기 때문이다.

이날 경기는 선발투수 드류 루친스키의 5⅓이닝 5피안타 3볼넷 4탈삼진 3실점(1자책) 호투 속에 팀 타선이 어깨를 가볍게 했다.

타선은 3번타자 나성범이 결승타 포함 4타수 4안타 1타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으며, 애런 알테어는 결정적 3점홈런을 터뜨리며 데일리 MVP에 선정됐다.

1회말부터 NC의 선두타자 박민우가 우익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치고 나가자 이명기의 희생번트로 1사 3루 찬스를 만든 후 나성범의 적시타로 가볍게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1-0으로 앞선 NC는 양의지의 안타로 1사 1,2루 찬스를 이어갔지만 박석민과 노진혁이 외야 뜬공으로 물러나면서 한 점 차 리드에 만족해야 했다.

이후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고도 점수로 연결하지 못하던 NC는 4회말 박석민과 권희동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하면서 잡은 1사 1,2루에서 알테어가 중월 솔로포를 쏘아 올리면서 4-0으로 멀찌감치 도망을 갔다.

하지만 뒤질새라 두산의 5회초 5회초 박세혁의 사구, 정수빈의 2루타로 1사 2,3루 찬스를 잡은 두산은 박건우의 3루수 땅볼 때 박석민의 실책이 나오면서 1점을 만회하면서 추가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호세 페르난데스의 병살타로 흐름이 끊겼다.

6회초 다시 찬스를 잡은 두산은 1사 후 허경민의 우전안타에 오재일이 포수 양의지의 타격방해로 출루하며 1,2루를 만들었다.

이어 박세혁이 우중간 2루타를 터뜨리며 허경민을 홈으로 불러들였고 김재호도 바뀐 투수 김진성에게 희생플라이를 때려내 1점을 더 따라붙어 5-3으로 2점 차를 만들었다.

9회초 NC는 마무리 원종현을 마운드에 올려 삼자범퇴로 가볍게 마무리 하면서 1차전 승리를 따냈다

한편 1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2차전 선발투수로는 NC 구창모, 두산 크리스 플렉센이 예고됐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