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한국풋살연맹, ‘한화생명 2020-21 FK LEAGUE’ 파주NFC에서 개막
[사진제공] 한국풋살연맹

[경남데일리=이성용 기자] 코로나-19로 조기 종료된 지난 한화생명 2019-20 FK LEAGUE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시 한번 한화생명을 타이틀 스폰서로 리그의 서막을 올린다.

2020-21 FK LEAGUE는 오는 21일 파주NFC에서 지난 시즌 슈퍼리그 우승팀인 스타FS서울과 예스구미FS의 개막 경기를 시작으로 팀당 14라운드의 열전에 돌입한다.

이번 한화생명 2020-21 FK LEAGUE는 지난 시즌 조기 종료로 인해 드림리그 1.2위 팀인 청주풋살클럽과 용인대흥FS가 새롭게 슈퍼리그로 편입되어 8개 팀으로 운영되며 드림리그는 한주 늦은 11월 28일에 신생팀 화성FS와 성동FC의 경기로 시작한다.

기존 4팀에 신생팀 2팀(화성FS, 인천아곤풋살클럽)이 새롭게 참가하며, 총 10라운드로 개최된다. 이번 리그는 슈퍼리그와 드림리그가 매주 2경기씩 격주로 운영되기에 팀 전력에 있어 체력적인 면이 큰 변수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번 한화생명 2020-21 FK LEAGUE 우승 후보로는 2019-20 FK LEAGUE 우승팀인 스타FS서울과 역대 리그 최다우승팀인 전주매그풋살클럽. 그리고 2020 FK CUP 결승에서 스타FS서울을 이기고 우승을 차지한 판타지아부천FS 그 외 예스구미FS, 서을은평나인티플러스, 고양불스풋살클럽과 승격팀 청주풋살클럽, 용인대흥FS등 그 어느 때보다도 절대강자가 없는 치열한 우승 경쟁이 펼쳐질 예정이다.

드림리그는 원년 참가팀인 드림허브군산FS와 제천FS의 강세 속에 2020 FK CUP 대회에서 우승 후보 전주매그풋살클럽을 16강에서 이긴 관악필드스톤FS, 성동FC의 약진과 신생팀 돌풍이 기대된다.

한화생명 2020-21 FK LEAGUE는 슈퍼리그 하위 두 팀(7.8위)이 자동으로 드림리그로 강등되고 6위 팀이 드림리그 우승팀과 승강 플레이오프로 승격, 강등이 결정되기 때문에 슈퍼리그 팀들의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며. 드림리그 또한 1위를 해야만 슈퍼리그로 승격을 기대할 수 있기에 우승 다툼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격상에 따라 이번 FK LEAGUE도 무관중으로 개최되며 주관 단체인

본 연맹에서는 방역 관리에 철저히 신경 쓸 것이다.

FK LEAGUE 팬들의 직관은 현재 어렵지만, 단계적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져 직접 경기장에서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당분간 FK LEAGUE는 인터넷중계(네이버TV, 유튜브)를 통해 함께 할 수 있다.

이 대회는 한국풋살연맹이 주최/주관하며 한화생명,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대한축구협회, 포카리스웨트, 키카, 플렉스코리아가 후원한다.

이성용 기자  anjffh1@nate.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