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NC, 창단 9년 만에 첫 한국시리즈 정상 올라
NC, 창단 9년 만에 첫 한국시리즈 정상 올라 / KBS방송캡처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NC 다이노스가 2011년 창단 이래 처음으로 한국시리즈 정상을 밟았다.

NC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두산 베어스와 치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6차전에서 두산을 4-2로 이겨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창단 9년 만에 첫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NC는 0-0인 5회말 2사 1, 2루에서 터진 이명기의 우전 적시타로 결승점을 뽑고 6회 박석민, 박민우의 적시타를 묶어 3점을 추가해 4-2로 이겼다.

이로써 NC는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두산을 따돌리고 창단 9년 만이자 2013년 1군 무대 진입 이래 8시즌 만에 최초로 한국시리즈 우승 축배를 들었다.

NC는 또 처음으로 정규리그 1위로 한국시리즈에 직행하고 통합우승을 이뤄내 2020년 KBO리그를 완벽하게 평정했다.

NC는 아울러 2016년 한국시리즈에서 4전 전패로 두산에 무릎 꿇은 빚도 4년 만에 설욕했다.

NC는 한국시리즈 우승을 확정한 뒤 ‘One for All’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 KBS방송캡쳐

이날 NC는 한국시리즈 우승을 확정한 뒤  ‘One for All’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NC 다이노스는 한국시리즈 콘셉트로 삼총사의 유명 문구 ‘All for One, One for All’을 활용했다.

정규시즌 캐치프레이즈 ‘Stronger Together’의 의미를 한국시리즈 상황에 맞춰 계승한 것이다.

한국시리즈 엠블럼 또한 삼총사의 상징인 3개의 검을 야구방망이로 표현해 디자인에 반영했다.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NC 선수단에서도 삼총사를 모티브로 검을 활용한 우승 세리머니 아이디어를 냈다.

이를 들은 엔씨소프트가 '강함'과 '승리'를 상징하는 모형검을 제작해 선물했다.

한국시리즈 우승 확정 후 행사에서 김택진 구단주가 직접 검을 공개했고, 선수단이 NC 구성원 모두의 기운을 모아 함께 이룬 결실을 ‘One for All’ 세리머니로 표현했다.

한국시리즈 우승 One for All 세리머니의 모형검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