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창단 9년 만에 첫 통합우승 NC 김택진 구단주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창단 9년 만에 첫 통합우승 NC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24일 창단 9년 만에 첫 통합우승을 거둔 NC 다이노스의 김택진 구단주는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날 김 대표는 "오늘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KBO리그에서 9번째로 출발한 우리 구단이 창단 9년 만에 우승을 이뤄냈다. 우승의 날을 만들어 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대표는 초등학생 시절 만화를 보고 야구의 꿈을 키웠고, 게임업체 엔씨소프트로 성공 신화를 쓴 뒤 2011년 KBO 제9 구단인 NC를 창단해 구단주가 됐다.

NC에 아낌없는 투자로 애정을 쏟은 김 대표는 올해 NC의 창단 첫 정규시즌 우승과 한국시리즈 우승 현장을 지켰고, 선수들로부터 감사 표현이 담긴 헹가래도 받았다.

지난 17일부터 24일까지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1∼6차전을 모두 현장에서 관람한 김 대표는 경기장 인근 한 호텔에서 열린 축승회 만찬에도 참석해 선수들을 격려했다.

창단 9년 만에 첫 통합우승 NC 김택진 구단주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NC의 창단 첫 우승을 이끈 이동욱 감독은 "2020년 마지막 경기를 이렇게 마쳐서 행복하다. 9년 동안 NC에서 함께하며 오늘을 위해 땀 흘린 것 같다. 모두 사랑하고 정말 고맙다. 잊지 못할 추억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특히 올 시즌에는 주장 양의지 선수가 많이 고생했는데 값진 선물 받아서 너무 좋다"고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양의지에게 특별히 고마움을 전했다.

양의지는 "우승하는 순간 많은 게 스쳐 지나간 것 같다. 너무 좋았다. 팀원들이 1년 동안 잘 따라와 주고 좋은 성적 내줘서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다. 감독님, 코치님, 프런트 임직원에게도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나성범 선수 "NC 창단 멤버로서 통합 우승을 해서 기분이 너무 좋다.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기 때문에 우승할 수 있었다"며 "특히 올해는 작년에 큰 부상을 겪고 복귀한 첫 시즌이라 첫 경기부터 조금 더 특별했는데 우승으로 마무리해서 너무 기쁘다. 이제 쉬는 동안 컨디션 잘 조절하고 그동안 함께 고생한 가족들과 좋은 시간 보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민우 선수는 "NC 다이노스가 창단하고 첫 1군 진입하는 개막전부터 이번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모든 순간을 함께했다"며 "다이노스의 역사와 함께해서 행복하고, 내가 NC  다이노스의 선수로 우리 팀원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행운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창단 9년 만에 첫 통합우승 NC

올해 최고의 투수 구창모 선수는 "창단 첫 우승의 일원이 되어 너무 기쁘다. 올 시즌 부상으로 긴 공백기를 가졌는데 한국시리즈에서 조금이나마 팀에 보탬이 된 것 같아 행복하다"며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좋은 결과로 마무리했는데, 응원해 주신 팬들과 구단 프런트, 그리고 함께 뛴 선수단 모두에게 감사하다. 앞으로도 몸 관리 잘해서 내년 시즌 잘 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무리 투수 원종현 선수는 "팬들에게 첫 우승을 선물해드릴 수 있어 기쁘다. 첫 우승을 하기까지 항상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다시 한번 우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