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진주 확진자 14명 추가 발생...총 33명이통장 직무연수 20명, 통장협의회 워크숍 13명
진주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진주시 이통장 회장단 직무연수 관련 확진자에 이어 통장협의회 워크숍 관련 14명의 추가확진자가 발생해 지역내 대규모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진주시는 25일 오후 3시30분 브리핑을 통해 이통장 회장단 직무연수에서 확진된 진주 37번이 모 동의 통장협의회 워크숍에 참석해 참석자 13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워크숍 참석자 32명 중 타 지역 이관 2명을 제외한 21명의 검사 결과 13명의 확진자(통장 11, 공무원 2)가 발생했으며, 5명은 음성 판정, 3명은 검사진행 중이다.

이에 현재까지 이통장 직무연수 20명(이통장 14, 버스기사 1, 공무원 1, 접촉자 4), 통장협의회 워크숍 13명(통장 11, 공무원 2) 등 총 3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한편, 오전에 확진된 2명의 초등학생 관련 재학 중인 초등학교의 같은 반 학생 및 교직원 등 43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며, 학원 1곳의 학생 및 직원 등 29명도 검사진행 중이다.

한편, 진주시는 경상남도와 협의해 26일 0시부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