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놀면 뭐하니?’ 유재석 VS 탁재훈, ‘신박기획’ 벤치마킹 의혹자존심 건 세기말 폭로전까지 ‘자강두천’ 악마의 입담 폭주
   
▲ <사진제공> ‘놀면 뭐하니?’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MBC ‘놀면 뭐하니?’ 본캐 유재석과 테프콘의 ‘겨울 노래 구출 작전’에 레전드 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첫 게스트 섭외를 위해 탁재훈을 찾아간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됐다.

유재석은 자신의 겨울 송 최애 곡 ‘해피 크리스마스’의 주인공인 탁재훈과 첫 만남에서 ‘신박기획’을 꼭 닮은 그의 사무실을 보고 벤치마킹 의혹을 제기했다고. 이에 탁재훈은 악마의 입담을 쏟아내며 세기말 폭로전을 펼쳤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새 프로젝트인 ‘겨울 노래 구출 작전’의 무대를 채워줄 게스트 섭외에 나선 유재석과 데프콘의 모습이 공개된다.

레전드 가수들의 섭외 요청이 쏟아진 가운데 ‘겨울 노래 구출 작전’를 위한 첫 게스트 섭외의 주인공은 바로 ‘컨츄리 꼬꼬’의 탁재훈이다.

유재석은 앞서 진행된 라이브에서 자신의 겨울 송 최애 곡의 ‘컨츄리 꼬꼬’의 ‘해피 크리스마스’를 꼽았다.

이에 시청자들은 ‘아이유보다 섭외가 어려울 것 같다’며 ‘컨츄리 꼬꼬’의 섭외에 대한 뼈 때리는 반응을 보이기도. 탁재훈의 사무실을 찾은 유재석과 데프콘은 어딘가 익숙한 광경에 의아한 모습을 보였다.

그가 새롭게 차린 사무실이 ‘환불원정대’를 탄생시킨 ‘지미 유’의 ‘신박기획’ 사무실과 꼭 닮아 있던 것. 유재석은 “신박기획 따라한 것 같은데?”며 벤치마킹 의혹을 제기했고 탁재훈은 한 번도 본 적 없다는 듯 발뺌하며 시작부터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곳곳에서 ‘신박기획’의 아이템들이 발견돼 유재석은 의심의 눈초리를 지울 수 없었다는 전언이다.

탁재훈 섭외를 위해 ‘겨울 노래 구출 작전’ 프로젝트에 대한 설명을 하던 유재석은 그의 피할 수 없는 악마의 입담에 정신을 차릴 수 없었다.

그는 ‘유재석이 첫 키스도 못하고 결혼했다’며 세기말 시절을 폭로해 과연 그 진실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탁재훈이 유재석-데프콘과 함께 크리스마스 파티 용품을 장착하고 그의 ‘해피 크리스마스’에 맞춰 흥 폭발 무대를 펼치는 모습도 포착됐다.

과연 유재석과 데프콘은 ‘겨울 노래 구출 작전’ 무대에 탁재훈을 섭외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아이유 보다 섭외가 어려울 것이라 예상되던 ‘컨츄리 꼬꼬’의 섭외 현장은 오는 12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