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남해고속道 진주주유소, 정품·정량 검사 강화유류 검사 현황판 설치해 고객 신뢰도 높여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한국도로공사 남해고속도로 진주(부산방향)주유소는 고객 신뢰를 높이기 위해 정품·정량 검사를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진주주유소는 고객들이 한눈에 파악 할 수 있는 ‘정품·정량 현황판’을 운영 중이다.

현황판에는 휘발유와 경유를 공급한 정유사와 정품과 정량 검사를 받은 날짜, 검사 결과를 확인 할 수 있다.

또 고객들은 주유소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휘발유 판별 키트를 사용해 정품 여부를 눈으로 직접 볼 수 있게 했다.

진주주유소는 한국도로공사 주관으로 매월 정량 검사를 받고 있으며 이와 별도로 자체 검사도 실시하고 있다.

정품 검사는 한국석유관리원과 석유품질인증 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하고 월 1회 이상 시료 채취 검사를 하고 있다.

진주(부산방향)주유소 김광수 소장은 “가짜 석유는 차량을 손상시키고 화재 위험도 높다”며 “더 신뢰받을 수 있는 주유소가 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