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쓰랑꾼 한우성, 바람피운 사실 발각됐나?’‘바람피면 죽는다’ 고준, ‘거지꼴 한우성’ 아내 조여정 앞 안절부절
   
▲ <사진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고준이 헝클어진 모습으로 아내 조여정 앞에서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조여정의 눈치를 살피는 고준과 비수처럼 내리꽂힌 나이프가 두 사람 사이에 이상 기류를 짐작케 하는 가운데, 과연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15일 강여주와 한우성의 살벌한 브런치 타임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우성은 내연녀 백수정의 실종과 자신을 협박하던 오피스텔 관리소장의 연락 두절로 '멘붕'에 빠졌다.

정계에 입문하기 위해 모든 바람 상대를 정리하고 여주를 설득할 생각이었지만, 이 또한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정치 컨설턴트 남기룡을 만났다.

선거 계획 철회 의사를 밝히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기룡을 만난 날, 우성은 얼떨결에 기자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주인공이 됐다.

뿐만 아니라 이곳에서 '미대 여신' 고미래까지 만나면서 강물에 빠지고 말았다.

같은 시간 우성이 빠진 강물에서 수정으로 추정되는 노란 드레스를 입은 시신이 떠올라 충격적인 엔딩을 장식하며 긴장감을 극도로 끌어올렸다.

공개된 사진엔 가운 차림으로 이제 막 잠에서 깨어난 듯 비몽사몽한 우성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베이글에 크림치즈를 우아하게 바르는 여주와 그런 여주를 훔쳐보는 우성의 모습이 포착됐다.

이어 마치 경고의 메시지를 날리는 듯 베이글에 보란 듯이 나이프를 꽂아 둔 여주. 그 접시를 바라보는 우성의 뒷모습에는 오싹한 공포가 서려 있는 듯하다.

혹시 우성이 여주에게 자신의 외도 사실을 모두 들킨 게 아닐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런가 하면 국정원 특수요원 차수호가 예리한 눈빛으로 누군가의 차 안을 수색하고 있는 모습도 담겨 있다.

그는 여주가 수정의 죽음과 연관이 있다고 강하게 의심하고 있는 상황. 과연 그가 찾고 있는 것은 무엇일지 관심을 모은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강물에 빠져 죽다 살아난 한우성이 특단의 결심을 하게 된다”며 “’백수정 실종 사건’의 수사가 본격화됨에 따라 강여주와 한우성 사이에 관계 변화가 생길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