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NC다이노스, 루친스키-알테어와 재계약 완료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NC 다이노스가 2021시즌을 앞두고 투수 드류 루친스키, 외야수 애런 알테어 선수와 1일 재계약했다.

2021시즌 계약조건은 루친스키 선수가 총액 180만 달러(계약금 30만, 연봉 130만, 인센티브 20만), 알테어 선수가 140만 달러(계약금 20만, 연봉 110만, 인센티브 10만)이다.

루친스키 선수는 2020 정규시즌 30경기에 나서 19승 5패 평균자책점 3.05를 기록하며 팀의 에이스로 활약했고, 한국시리즈에서도 2승 1세이브를 거두며 NC의 창단 첫 통합우승을 이끌었다.

알테어 선수는 정규시즌 136경기에서 타율 0.278 31홈런 108타점 도루 22개를 기록해 KBO리그 데뷔 시즌에 20-20클럽(시즌 홈런과 도루 20개 이상)에 가입했다.

루친스키 선수는 “NC와 함께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 팀 동료들과 친구들도 다시 볼 수 있게 돼 좋다. 21시즌에도 마운드에 올라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알테어 선수는 “지난 시즌은 한국에서의 첫 시즌이라 걱정이 많았지만 동료들과 팬들이 반겨주고 가족처럼 대해줘서 적응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 21시즌에는 모든 부분에서 더 성장해 NC가 또 다시 우승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드류 루친스키 선수(오른쪽)와 아내 쉐라딘

<루친스키 선수 인터뷰>

◆ NC와 재계약한 소감은?

△ NC 다이노스와 함께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 팀 동료들과 친구들도 다시 볼 수 있어 좋다.

◆ 내년 목표와 각오는?

△ 내 목표는 항상 같다. 마운드 위에 올라 팀을 위해 던져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 최근 근황은?

△ 현재는 미국 집에서 아내와 보내는 일상을 즐기고 있다. 오프시즌이 매우 빠르게 지나고 있지만 열심히 운동하면서 취미인 낚시도 종종 하면서 시간을 보낸다.

◆ 한국에 다시 오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은?

△ 한국에 도착하면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기에 바로 훈련에 집중할 수 없는 것이 아쉽다. 하지만 시즌에 문제없도록 즉시 운동하며 준비할 계획이다.

애런 알테어 선수

<알테어 선수 인터뷰>

◆ NC와 재계약한 소감은?

△ NC와 재계약해 매우 기쁘다. 지난해는 한국에서의 첫 시즌이라 걱정을 했었다. 하지만 팀 동료들과 팬들이 모두 우리 부부를 반겨주고 가족처럼 대해줘서 적응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

◆ 내년 목표와 각오는?

△ 21시즌에는 내가 모든 부분에서 더 성장해 NC 다이노스가 승리할 수 있게 돕는 것이다. 20시즌 우승한 것처럼 21시즌에도 우승하고 싶다.

◆ 최근 근황은?

△ 현재 미국 집에서 잘 지내고 있다. 평소 루틴대로 운동을 하며 새로운 시즌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 한국에 다시 오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은?

△ 한국에 다시 가면 고깃집을 가고 싶다. 미국에 온 뒤로도 계속 생각이 난다. 한국 음식이 많이 그립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