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해경, 미귀가 선박 전복된 채 발견, 승선원 수색 중
창원해경, 미귀가 선박 전복된 채 발견, 승선원 수색 중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창원해양경찰서는 16일 오후 10시경 부산 강서구 가덕도동 대항항에서 출항한 A호(1.13톤, 연안복합, 승선원 1명)가 인근해상에서 전복된 채 발견돼 실종자 수색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이날 대항항에서 출항해 조업을 나간 A호가 귀가 시간이 지났음에도 연락이 되지 않자, 17일 0시45분경 A호 선장의 조카가 창원해경에 미귀가 선박으로 신고해 수색에 나섰다.

평소 A호가 동두말 인근해상에서 조업한다는 신고자(조카)의 진술을 토대로 수색 중 동두말 북서방 0.5해리 해상에서 전복된 채 침몰된 A호를 발견했다.

해경은 선박을 수색했지만 선장이 보이지 않아 해상수색에 나섰다.

창원해경은 경비함정 2척, 연안구조정 2척, 구조대, 민간구조선 2척, 해군함정 1척을 동원해 인근 해상과 해안가를 집중 수색중이다.

한편, 사고 해역에는 초속 12~16m/s의 거센 바람이 불고, 물결이 1.5m~2m로 높게 일고 있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