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유흥업주 생존권 위기 호소...상복 입고 시위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남도지회 등 전국에서 반발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남도지회 김일규 처장 등 회원들이 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공정과 정의가 땅바닦에 이대로는 살 수 없다! 생계형 유흥업종 소상공인 인정하라"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남도지회는 21일 오후 경남도청 앞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상복을 입고 생계대책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삼베로 된 상복을 입고, 피켓을 든 경남지역 유흥업소 업주들이 손에 쥔 영업허가증을 하나 둘 불 태우기 시작했다.

유흥업주들은 정부가 사회적거리두기 2주 연장 조치를 발표하면서, 유흥업소에 대해선 집합금지 기간을 계속 연장하자 이날 경남을 포함한 전국 유흥업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 유흥업소의 16%를 차지하는 경남에서도 이날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을 찾아 항의서를 전달하고 1.4㎞가량을 행진해 경남도청 앞에서 영업허가증을 불로 태우는 퍼포먼스를 했다.

사전에 거리두기 2단계 집합 기준을 준수하기 위해 집회 인원을 99명으로 신고했지만, 100명이 넘어가는 것으로 판단되자 지회장이 "흩어지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이들은 “식당과 카페, 마트, 예식장 등 다수가 모이고 다수가 종사하는 업종들은 집합금지 해제해도 감염병이 확산되지 않고, 우리는 확산되는 곳이냐”며 “이 정부는 코로나 감염이 영업시간대·업종에 따라 가려가며 확산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남 18개 시·군에 등록된 유흥업소는 약 4800곳으로 이중 약 1400개 업소는 휴업 또는 폐업중이며, 그 숫자는 계속 늘고 있다.

이들은 방역 지침에 항의하는 내용의 손팻말, 현수막 등을 들고 '생계형 영세업소의 숨통을 조이지 말아라', '유흥주점 업주도 대한민국 국민이다' 등 구호를 외쳤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