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서 대형선망어선 침몰 7명 구조 3명 실종해경 밤샘 수색에 이어 선장 등 실종자 3명 수색 계속
거제서 대형선망어선 침몰 7명 구조 3명 실종 / 통영해경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23일 오후 3시 57분께 거제시 갈곶도 남동쪽 1.11㎞ 해상에서 339t급 대형 선망 어선(그물로 고기를 잡는 어선)인 127대양호가 침몰했다.

이 사고로 선박에 있던 한국인 9명, 인도네시아 1명 등 총 승선원 10명 중 7명이 구조됐지만 안타깝게도 선장 김씨 등 3명은 현재까지 실종 상태다.

통영해양경찰에 따르면 실종자는 선장 김모(67)씨, 기관장 오모(68)씨, 갑판원 김모(55)씨다.

구조자는 선원 김모(40)씨와 인도네시아 국적 D(31)씨 등 총 7명이다. 이들은 모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해경은 구조자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건강은 양호한 상태라고 말했다.

침몰 당시 승선원 10명 모두 안전 조끼를 착용한 것으로 해경은 확인했다.

사고 선박은 현재 바닷속으로 완전히 가라앉았다.

해경과 해군은 경비정 24척, 항공기 7대 등을 동원해 침몰 선박 일대 5㎞ (3해리)까지 광범위하게 수색하는 한편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는 가운데 사고 지점 파고가 2m∼3.5m로 높고 초속 14m∼16m의 강한 바람이 부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구조된 승선원에 따르면 사고 당시 파도가 높게 치면서 선박 안으로 빠르게 바닷물이 밀어닥쳐 선박에 물이 차 올라 배가 가라앉기 시작해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선박에 실린 구명정을 띄워 옮겨타려고 했으나 급박한 상황에 1명도 몸을 싣지 못했으며, 위기순간 바다로 뛰어내린 선원들은 차가운 바닷속에서 구조를 기다렸다.

순간 급박한 상황 선장 김모(67) 씨가 해경 등에 위험을 알려 위험 신고를 접수한 해경이 곧바로 선장에게 연락했지만, 이후 교신이 완전히 끊길 정도로 급박한 상황으로 해경은 추정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