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시, 해빙기 대비 공사장 안전점검 계획관내 중·대형 공사현장 17개소 대상으로 안전점검 실시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양산시는 재해 및 안전사고 사전 예방을 위해 오는 28일까지 해빙기 대비 공사장 안전점검에 들어간다.

시에 따르면 개발행위, 산지전용허가를 득하고 공사를 진행 중인 일정규모 이상의 중·대형 공사현장 17개소에 대해 해빙기 안전점검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해빙기 기간에는 겨울철 지표면 사이 수분이 얼면서 토양이 부풀어 오르는 배부름 현상과 계절이 바뀌면서 땅속 수분이 녹아 지반이 약해지는 현상이 많이 발생되어 허가지 내 대규모 절·성토 지역과 옹벽·석축 등 시설물의 붕괴·전도 등 중심으로 안전 여부를 점검할 예정이다.

점검결과에 따라 경미하거나 시급을 요하는 사항으로 구분해, 경미한 사항은 현장 시정 조치하고 위험요인 및 법규위반사항은 불안전요인 안전대책을 수립해 중점관리 등 해빙기 점검에 적극적 조치를 할 계획이다.

김상근 원스톱허가과장은 “시설점검 및 안전점검을 통해 공사장 안전을 확보해 사전에 예방하고자 하는 것이 이번 해빙기 대비 안전점검의 실시 목적”이라며 “철저한 점검을 통해 시민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