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시, 웅상정수장 고도산화처리 공법 도입수돗물에 1,4-다이옥산 검출 문제 해결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양산시는 지난해 낙동강 수계에서 발생한 1,4-다이옥산에 대한 선제적 대응으로 상수도시설기준에 포함되어 있는 고도산화처리 공법인 AOP공법을 도입하기로 했다.

양산시 정수과는 올해 당초예산 3억원을 확보해 실시설계 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웅상정수장에 우선 설치해 운영하고 신도시정수장은 증설공사에 반영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OP공법은 오존에 과산화수소를 첨가하면 강력한 산화력을 지닌 하이드록실 라디칼을 만드는 공법으로 이 공법은 오존으로 분해가 어려운 1,4-다이옥산과 같은 화학적 구조가 단단한 유기물질을 하이드록실 라디칼로 분해해 제거하는 공법이다.

또 하이드록실 라디칼은 수돗물에 잔류하지 않고 오염물질의 살균 및 소독에 관여하는 물질로 강력한 산화력을 갖고 있어 미국 등 선진국에서 많이 사용하는 물질이다.

이 공법을 거치고 나면 후속 공정인 활성탄여과 공정에서 1,4-다이옥산은 흡착 제거될 뿐만 아니라 활성탄여과 공정에서는 수돗물에서 나타날 수 있는 맛, 냄새 유발물질도 제거해 고품질의 건강한 수돗물이 생산된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지난해 수돗물에서 검출된 1,4-다이옥산은 먹는물 수질기준 미만이었지만, 검출로 인한 수돗물에 대한 불신이 커져 있는 상황”이라며 “고도화된 공법 도입으로 낙동강 수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유해화학물질 유입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양산시 수돗물을 전국에서 제일 안전하고 건강한 수돗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