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해군 중위 소아암 환자 위해 모발 기부 실천해군8전단 서울함 김린 중위 25cm 모발 기부
해군제8전투훈련단(이하 8전단) 서울함 김린 중위(진)가 항암치료로 고통받는 소아암 환자를 위해 3년 동안 소중히 기른 25cm의 모발을 어머나 운동본부단체에 기부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해군제8전투훈련단(이하 8전단) 서울함 김린 중위(진)가 항암치료로 고통받는 소아암 환자를 위해 3년 동안 소중히 기른 25cm의 모발을 어머나 운동본부단체에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어머나 운동’은 ‘어린 암 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운동’의 줄임말로, 어머나 운동본부는 항암치료로 탈모가 심한 어린이용 특수가발을 제작해 소아암 어린이에게 기부하는 사회공헌단체이다.

소아암 환자는 항암치료를 받게 되면 머리카락이 빠지고 삭발을 하게 된다.

또한, 소아암 환자들은 성인도 견디기 힘든 육체적 고통뿐만 아니라 주위의 놀림과 시선 때문에 정신적 충격까지 받는 등 매우 힘겹게 생활하고 있다.

김 중위은 제주대학교 학군단에 입교하기 전 동생이 모발 기부한 것을 계기로 ‘어머나 운동’과 소아암 환자에 대해 알게돼 소아암 어린이들의 정신적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모발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

제주대 학군단 입교 후 모발 기부를 위해 3년 동안 머리카락을 기르면서 파마나 매직 등 미용 시술을 받지 않았고, 머리를 말릴 때에도 모발에 손상이 없도록 하면서 건강한 모발 상태를 유지하기 하고자 노력했다.

김 중위은 “모발 기부를 알기 전까지는 그냥 길면 자르는 것이 머리카락이었는데, 병마와 싸우고 있는 아이들에겐 그것이 작은 사랑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하나의 가발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50명 이상의 기부가 필요하다고 들었는데, 많은 사람들이 ‘어머나 운동’에 참여하여 소아암과 싸우고 있는 아이들에게 도움을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