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의회 민주당 원내대표단 신 남강댐 피해 어업인 간담회남강대 치수 증대 증대사업에 따른 피해 보상 방안 논의
   
▲ 경남도의회 민주당 원내대표단 신 남강댐 피해 어업인 간담회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단(대표 빈지태)은 23일 도의회 민주당 대표실에서 신남강댐 어업피해 대책위원회 어업인들과 긴급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빈지태 의원을 비롯 원성일·류경완·황재은 의원, 황인성 더불어민주당 사천시·남해군·하동군 지역위원장, 경남도에서는 조용정 수질관리과장, 이인석 수자원과장이 참여 했으며, 백인흠 신남강댐 어업피해 대책위원장등 피해 어업인도 다수가 참석했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단은 남강댐 건설과 방류로 인해 큰 피해를 보고 있는 어업인들의 의견을 듣고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어업인들은 남강댐 방류로 인해 해수 담수화로 매년 피해를 보고 있으며, 한국수자원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남강댐 치수 증대사업은 사천방향으로 현재보다 방류량이 2배 이상 증가해 그 피해가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치수 증대 사업은 절대 불가하고 지금까지 방류로 입힌 어업피해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빈지태 대표는 “남강댐 방류로 인하여 막대한 피해를 입은 어업인들의 아픔을 공감하며 정부 및 수자원공사 등 관련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어민들의 민원이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