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창원상의 ‘착한 선(先)결제 캠페인’ 103개사 참여6억 8천여만 원 선결제 동참으로 소상공인 경영안정에 기여
창원상의 ‘착한 선(先)결제 캠페인’ 103개사 참여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창원상공회의소(회장 구자천)가 지난 1월 중순부터 진행해 온 ‘착한 선결제 캠페인’을 지역기업 103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지난 2월 26일부로 마감했다.

이번 캠페인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소상공인을 돕고자 경상남도에서 시작된 사업으로, 지역경제계를 대표하는 창원상의가 이에 적극 동참하면서 지역기업으로 확산됐다.

창원상의는 지난 1월 자체적으로 지역 내 식당 6곳을 비롯한 각종 사무용품 구입에 1천만 원 상당의 선결제를 했다.

이후 경상남도, 경남소상공인연합회와 ‘착한 선결제 캠페인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회원기업을 대상으로 선결제 릴레이를 시작하는 등 지역기업의 참여 독려에도 앞장섰다.

이번 캠페인으로 지역 내 식당, 꽃집 등 소상공인들에게 공급된 금액은 총 6억 8천여만 원에 달한다.

선결제를 받은 소상공인은 임대료 납부, 대출 원리금 상환 등 긴급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착한 선(先)결제 캠페인’ 103개사 참여

실제로 창원에서 식당을 하는 한 자영업자는 “코로나19로 매출이 반토막 났는데, 선결제 금액으로 임대료, 전기료 등 고정비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며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창원상의는 코로나19로 각종 행사가 줄줄이 취소되어 급격히 위축된 지역 화훼농가를 돕고자 ‘1사1교 꽃다발 보내기’도 함께 추진했다.

여기에는 창원상의 회원업체 12개사가 참여하여 창원소재 초·중·고교의 졸업식이나 입학식에 각각 꽃다발을 증정했다.

창원상의 구자천 회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기꺼이 참여해준 지역 기업체 대표님들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캠페인이 소상공인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코로나19 극복의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또한 “앞으로도 지역에서 코로나19의 흔적을 지우기 위한 일이라면 창원상의도 적극 나서겠다.”며 지역사회와 함께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