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 천주산·적석산 청정 미나리 본격 출하3, 4월 천주산과 적석산 방문 추천
창원 천주산·적석산 청정 미나리 본격 출하

[경남데일리=이성용 기자] ‘창원 천주산·적석산 청정 미나리’가 지난달 첫 출하를 시작으로 로컬푸드 판매장, 인터넷 등을 통해 판매에 들어갔다.

창원시 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선민)는 봄나들이를 준비 중인 도시민들은 3, 4월 천주산과 적석산을 방문하는 것을 추천했다.

적석산·천주산 청정 미나리는 농업기술센터에서 시범단지를 조성(2009~2011년) 후 작목반 11농가에서 220여톤의 미나리를 생산해 연간 22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지역의 고부가가치 농업 소득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한 농한기 미나리 수확 작업에 지역 주민들을 고용함으로써 농촌지역 고용창출 효과도 누리고 있다.

‘적석산·천주산 청정 미나리’는 산자락에 위치하고 있어 맑고 깨끗한 지하 200m의 암반수를 이용해 친환경 농법으로 밭에서 깨끗하게 재배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드실 수 있다.

특히 줄기가 부드럽고 향이 진하며 식감이 아삭할 뿐만 아니라 속이 꽉 차고 향이 짙어 봄철 적석산·천주산 등산객들에게 인기가 높을 뿐만 아니라 봄 향기 가득한 창원의 청정미나리를 도시민에게 알리고자 방송사에서 취재 요청이 빗발치고 있다.

김선민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아삭한 식감이 일품인 창원의 청정 미나리를 통해 봄의 기운을 오감으로 느끼고 건강한 봄을 맞이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성용 기자  anjffh1@nate.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