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 지역혁신 플랫폼 사업에 부산, 울산 참여김경수 지사 “대학위기 극복 위한 근본적 노력, 교육체계 혁신 필요”
경남 지역혁신 플랫폼 사업에 부산, 울산 참여...지역혁신플랫폼 협의회 참석.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상남도가 지난해 교육부 공모에 선정된 지역혁신 플랫폼 사업을 동남권으로 확대해 부산, 울산과 함께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지역혁신 플랫폼은 지방정부, 대학, 기업, 혁신기관 등이 다함께 지역의 우수한 인재를 길러내 지역발전의 선순환체계를 구축하는 대형 인재양성 프로젝트다.

경남은 지난해 7월 교육부 공모사업에 단일형으로 선정돼 5년간 국비 1,500억 원을 포함해 총 2,240억 원을 투입한다.

현재는 올해 5월까지인 1차년도 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달 초 공고된 교육부의 ‘21년(2차년도) 사업계획 공고에 따르면 신규로 복수형 1개 지역을 지정하고, 기존 3개 지역은 평가를 통해 계속 지원하되 단일형 지역 중 1개 지역에 대해서는 국비 인센티브를 지급해 복수형 전환을 유도한다.

이에 경남도는 부산, 울산과 합의해 기존 단일형에서 인근 시‧도와 협력해 추진하는 복수형으로 전환해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4월 중순까지 사업계획을 수립해 교육부에 제출하면, 5월 중순경 공모선정 절차를 거쳐 6월부터 사업이 시작된다.

부‧울‧경 지방정부는 지역혁신 플랫폼 확대를 통해 경남뿐 아니라 부산과 울산의 우수한 교육 기반과 대학, 그리고 혁신기관과 기업의 역량을 통합해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동남권 교육공동체를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그간 경남도는 미래형 공유대학인 ‘USG(University System of Gyeongnam)’ 구축을 준비해 왔다.

공유대학은 1,2학년에는 기초 공통교양교육을 이수하고, 3,4학년 때 중심대학인 경상대, 창원대, 경남대의 3대 핵심분야별 교육혁신 학사과정을 거치도록 함으로써 경쟁력 있는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는 체제다.

부산, 울산과의 협력을 통해 부산대, 부경대, 한국해양대, 울산대, UNIST(울산과학기술원) 등 경쟁력 있는 지역대학이 함께 USG 대학체계에 합류함으로써 보다 큰 시너지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경남의 주력산업인 기계‧조선‧항공산업과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융합한 스마트 제조엔지니어링, 스마트 제조ICT, 스마트 공동체 등 3대 핵심분야 외에 부산의 해운‧항만‧물류 분야와 울산의 미래 모빌리티 분야 등 2개 분야를 추가하고, 부‧울‧경 지방정부가 공동 협력하여 추진하는 스마트 친환경선박 분야까지 포함함으로써 인재육성의 저변을 확대하였다.

이와 관련해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지난 5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사회부총리 주재 <지역혁신플랫폼 협의회>에 참석했다.

해당 사업의 최초 제안자인 김 지사는 “지역혁신플랫폼을 통해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좋은 인재를 지역에서 길러내고, 지역에서 길러낸 인재들이 지역에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선순환)체계를 만들어가는 실험을 하고 있다”며 유은혜 부총리를 비롯한 교육부 관계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학령인구 감소라든지 비수도권 대학의 입학 정원 미달 사태라든지 이런 추세에 비춰서 지역혁신플랫폼만으로 해소되지 않는 근본적인 대학의 위기를 어떻게 풀어나갈 거냐는 과제가 있다”면서 “이 부분은 교육과 고용의 연계, 평생교육이나 시민교육 같은 전반적인 우리 사회의 교육체계 자체를 함께 혁신해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5일 회의에서 경남도는 경남 공유형대학(USG)의 신속한 설립을 위해 지방대육성법에 따른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 조기 지정과 ‘동남권 협력 지역혁신플랫폼 선도 구축’에 따른 국비 지원 확대를 정부에 건의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